홈으로  /  인사말  /  회원등록  / 회원정보수정  / 로그인  /  로그아웃
Talk Lounge
  • Posted by 도움USA Count: 37 02/07/19
한인 시니어 우울증 현주소 및 대처법 "우울증은 치료 가능한 질환입니다"
외부에 도움요청 꺼리고
치료비 걱정에 쉬쉬

LA카운티, 비영리재단 등
무료 한국어 상담 가능
한인타운 시니어커뮤니티센터에서 개최된 노인건강 세미나에서 조만철 신경정신과 전문의가 노인 정신건강에 대해 강의하고 있다. <중앙포토 자료사진>

한인타운 시니어커뮤니티센터에서 개최된 노인건강 세미나에서 조만철 신경정신과 전문의가 노인 정신건강에 대해 강의하고 있다. <중앙포토 자료사진>

최근 미국 사회전반에 우울과 불안 등 정신건강이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그래서 정부 및 민간차원에서도 팔 걷고 나서 다양한 예방 정책을 펼치고 있지만 한인 시니어들의 정신건강은 여전히 사각지대. 이는 영어가 불편하다 보니 어떤 도움을 받을 수 있는지 잘 모르기도 하거니와 '정신질환은 부끄러운 것'이라는 편견 때문에 도움 요청 조차 잘 안하기 때문. 그러다보니 심각한 우울증 또는 불안증세를 겪다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한인 시니어 수도 해마다 늘고 있는 추세. 한인 시니어들의 우울증 현주소 및 그 대처법을 알아봤다.

◆한인 시니어 우울증 원인=노인 우울증은 은퇴 후 찾아오는 경제력 및 삶의 목표 상실을 비롯해 가족·친구와의 사별, 만성통증이나 투병과 같은 건강문제 등에서 비롯된다.

그러나 이와 같은 원인 외에도 한인 노인들의 우울증은 한인사회 특유의 정서 때문에 발생하기도 한다.

한인 신경정신과 전문의 및 심리상담 전문가들에 따르면 ▶은퇴 전 자녀에게 경제적 지원을 아끼지 않고 은퇴 후엔 자녀가 부모를 봉양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한인 시니어들의 경우 은퇴 후 자녀에게 정신적, 경제적 지원을 받지 못하거나 ▶자녀와 함께 살아도 손자·손녀 및 가사를 돌보느라 자신만의 시간도 없고 친구를 사귈 수 없는 상황이거나 ▶경제적으로 힘든 자녀들이 소셜시큐리티 연금을 받는 부모에게 의존해 살 때 생활고 및 피로감으로 인해 노인 우울증이 발생하기도 한다. 
 
◆우울증 대처는 미약=노인 우울증은 슬픔이나 절망감과 같은 감정 변화 외에도 원인을 알 수 없는 만성 통증, 수면 장애, 운동 및 언어·기억력 감퇴 등과 같은 신체 증세로도 나타난다.

그러나 이런 우울증 증세가 심각하게 일상생활을 위협해도 대다수 한인 시니어들은 '늙으면 당연하다'거나 '말해봤자 창피하기만 하다'며 외부에 도움을 요청하지 않는 것이 현실. 그러나 우울증이 장기화되고 심각해지면 극단적인 선택을 할 수도 있다.

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전미 자살자 통계에 따르면 2017년 미국 내 한인 자살자 수는 223명이며 이 중 41명이 65세 이상인 것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우울증을 앓는 한인 시니어들 스스로 상담가나 전문의를 찾는 경우는 드물다. 대개 증세가 심각해져 가족의 손에 이끌려 오는 경우가 대부분.

조만철 신경정신과 전문의는 "우울증을 앓는 노인들 중 일부는 병원 방문을 권유해도 한사코 거부하기도 한다"며 "이럴 땐 가족이라도 전문의를 찾으면 환자 대처법 및 전문 치료기관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어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또 에린 김 임상사회복지사는 "우울증 증세는 치매와 혼동되기도 하고 치매를 일으키는 위험요소 중 하나이므로 우울증 증세가 있다면 조기에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밝혔다.

◆도움 요청 어떻게=카이저병원 수잔 정 신경정신과 전문의는 "정신질환 중에서 우울증은 치료가 잘 되는 병"이라며 "조기에 발견해 적절한 약물 치료와 상담을 받으면 얼마든지 좋아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한인 시니어들은 자신의 우울증이 외부에 알려지는 것은 물론 심리상담을 받는 것도 꺼려해 우울증이 심해지는 경우가 많다. 또 일부 시니어들은 우울증 치료는 비용이 많이 든다거나 상담을 받으려 해도 한국어서비스가 없다고 생각해 우울증을 방치하기도 한다.

LA카운티 정신건강국 김재원 코디네이터는 "한인 시니어들은 우울증은 혼자서 이겨낼 수 있다거나 혹은 치료비용이 많이 든다 생각해 도움을 요청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며 "그러나 비영리기관 및 LA카운티 핫라인에서는 한국어 무료상담은 물론 일부 기관에선 경우에 따라 출장 상담도 제공한다"고 조언했다.

▶LA카운티 정신건강국 핫라인: (800)854-7771(한국어 선택) ▶디디허시 자살예방센터 한국어서비스: (877)727-4747(오후 4시30분~오전 12시30분) ▶아태상담치료센터: (213)252-2100 ▶한인가정상담소: (213)389-6755 ▶SSG실버 (213)553-1884
 
List   

COPYRIGHT © 2017 DOUM US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