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인사말  /  회원등록  / 회원정보수정  / 로그인  /  로그아웃
Talk Lounge
  • Posted by ?꾩?USA Count: 61 12/27/18
타미플루 환각 부작용 논란 확산…독감 환자 복용 중단해선 안 돼
한국서 중학생 12층서 추락사
미성년 이틀간 혼자 두지 말아야
고혈압·당뇨있으면 의사와 상의
독감 치료제 타미플루(성분명 인산오셀타미비르)를 먹은 한국의 중학생이 추락사하면서 이 약을 아이에게 먹여야 할지 말지 망설이는 부모가 적지 않다. 어떤 부모는 기사 댓글에서 "이달 초에 초등학교 4년 아들이 타미플루를 먹고 낮잠 잔 뒤 이상한 소리하며 혼자 깔깔대고 웃고 '선생님 바닥에 앉아도 되나요'라고 묻더라"며 이상 반응을 전했다. 다른 부모는 "독감을 앓고 말지"라고 말한다. 어떻게 해야 할까.

한국식품의약품안전처 문은희 의약품안전평가과장 설명을 토대로 궁금증을 문답으로 정리한다.

-타미플루를 중단해야 하나.

"그렇지 않다. 면역 기능이 떨어지거나 몸이 허약한 아이나 노인이 독감에 걸려 치명적 결과가 생길 수 있다. 타미플루를 먹으면 하루 이틀만에 증세가 좋아진다. 타미플루는 효과적인 독감 치료제이기 때문에 약을 임의로 끊어서는 안 된다."
 
-부작용이 어느 정도인가.

"올 1~9월 209건이 신고됐다. 지난해 164건 발생했다. 대부분 매슥거림.구토 증세이다. 드물게 소아.청소년은 경련과 섬망과 같은 신경정신계 이상 반응이 나타날 수 있다. 섬망은 의식 장애와 내적인 흥분의 표현과 같은 운동성 흥분을 나타내는 병적 정신상태를 말한다. 이상 행동으로 인한 추락 사고가 2009년 2016년 1건씩 발생했다."

-부작용은 어떻게 대응해야 하나.

"부작용은 일시적이고 예방 가능하다. 복용 후 적어도 2일간 보호자가 소아.청소년이 혼자 있지 않도록 하고 아이를 유심히 관찰해야 한다. 아파트 베란다.창문을 잠그는 게 좋다. 아이와 같은 방에 잘 경우 감염 우려가 있으니 좀 떨어져서 자는 게 좋다. 타미플루를 먹고 증상이 완화되면 전염력이 떨어진다."

-노인은 문제 없나.

"노인이기 때문에 특별히 문제될 건 없다. 다만 고혈압.당뇨 같은 만성질환이 있으면 사전에 의사에게 말해야 한다. 신장 기능에 이상이 있는 환자는 용량을 조절해야 하기 때문이다. 또 이 약을 먹다 보면 간 효소 수치가 올라갈 수 있어 간 질환 환자는 의사와 미리 상의해야 한다. 당뇨 환자는 고혈당증이 나타난다는 보고가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타미플루에 예방 기능이 있나.

"독감 예방의 1차 수단은 백신주사다."
 
List   

COPYRIGHT © 2017 DOUM US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