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인사말  /  회원등록  / 회원정보수정  / 로그인  /  로그아웃
Talk Lounge
  • Posted by 도움USA Count: 279 04/10/18
‘크레딧 점수가 돈이네’

▶ 자동차 융자 이자율, 3.60~15.24% 격차

대출자의 크레딧 점수에 따라 자동차 융자 이자율이 크게 차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 크레딧 점수에 따라 자동차융자 이자율 격차가 4배 이상 나는 것으로 드러났다.

개인재정 전문 웹사이트 ‘밸류펭귄’(ValuePenguin)은 지난해 60개월 오토론의 평균 이자율은 4.21%였지만 크레딧 점수에 따라 최저 3.60%에서 최고 15.24%까지 차이가 났다고 9일 밝혔다.

자동차융자 이자율에 영향을 주는 주요 요인은 크레딧 점수, 대출 기간, 대출 회사와 새차냐 중고차냐의 차이 등이다. 이 중 개인 크레딧 점수는 피코(FICO) 스코어를 기준으로 최저 500점 이상부터 구간별로 나눠서 분석했다. 그 결과 최고 점수인 720~850점 구간의 경우, 융자 이자율은 3.60%인데 반해 잦은 연체와 파산 등의 기록이 있는 500~589점 구간의 경우는 15.24%로 4.2배 이자율이 높았다. <표 참조>



지난해 자동차융자를 받은 크레딧 점수 중간값인 706점 정도면 평균 이자율인 4.21%를 적용받았다. 또 신용평가 업체 ‘엑스페리안’(Experian)은 지난해 융자를 받은 소비자를 기준으로 크레딧 점수 661~780점인 프라임 고객의 이자율은 5.48%인데 한편 501~600점인 서브프라임 고객은 16.27%였다고 밝혔다.

중고차 구입을 위해 2만1,000달러를 48개월간 빌렸다고 가정할 때 프라임 고객의 월 페이먼트는 488달러로 48개월간 전체 이자 지급액은 2,433달러였지만, 서브프라임 고객은 월 598달러, 전체 7,706달러로 3배 이상 많았다.

대출 기간도 큰 영향을 미쳤는데 당연히 기간이 짧을수록 이자율이 낮았다. 통상 은행이나 크레딧 유니언 등은 24~72개월을 취급하지만 가격이 비싼 새차의 경우 72개월이나 84개월 상품도 있다. 밸류펭귄의 기간별 이자율 분석에 따르면 36개월은 3.71%, 48개월 3.81%, 60개월 3.39%, 72개월 3.78% 등이었다.

대출 기간에 따라 월 페이먼트와 총 비용이 달라지는데 4.5% 이자율에 2만5,000달러 오토론을 받는다고 가정할 때 기간을 48개월과 84개월로 잡으면 48개월간 월 페이먼트는 466.08달러로 총 비용은 2만7,965달러지만 84개월로 늘리면 월 페이먼트는 347.50달러로 줄지만 총 비용은 2만9,190달러로 1,200달러 이상 많았다.

또 대출 회사에 따라 이자율도 달라졌는데 대부분 은행과 크레딧 유니언은 크레딧 점수가 좋은 고객에게 2~3%에 대출해주지만 그렇지 못한 고객에게는 최고 25%까지 적용됐다. 실제 크레딧 카드 회사 캐피털 원은 최저 3.25%에서 24.99%까지 적용했고, 웰스파고도 3.99%에서 24.24%까지 취급했다.

자동차 메이커인 포드, GM, 혼다 등은 새차 구입시 딜러십을 통해 자체 융자를 해주고 있다. 인기가 좋아 전체 오토론의 절반 가량을 차지할 정도로 성장했는데 그 이유는 단연 낮은 이자율로 최저 이자율을 0~0.9%로 소개해 소비자에게 어필하고 있다.                                               

 

List   

COPYRIGHT © 2017 DOUM US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