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인사말  /  회원등록  / 회원정보수정  / 로그인  /  로그아웃
Talk Lounge
  • Posted by 도움USA Count: 33 06/06/19
“영사관 직원인데”…사기 주의

4·5일 이틀 동안 피해 11건
범죄 연루됐다며 정보 요구

 

대사관이나 영사관 직원을 사칭하며 금융 정보를 묻는 보이스피싱이 남가주 일대에 기승을 부리고 있다.

LA총영사관은 지난 4일과 5일 양일간 영사관 직원을 사칭하거나 택배에서 위조 신분증 등이 발견됐다는 수법으로 접근하는 보이스피싱 피해 사례가 11건 접수됐다고 밝혔다.

보이스피싱은 대사관이나 영사관 수사관을 사칭하며 피해자에게 국제범죄에 연루돼 있다고 접근한 뒤 신분 확인을 위해 여권이나 주민등록번호, 계좌 번호 등을 빼가고 있다. 처음에는 기계음으로 수신자에게 전화가 가지만 수신자가 안내 번호를 누르면 사기단과 직접 통화 연결이 된다. 50~60대 한인들이 범죄 표적이 되고 있다.

뉴욕 등 동부에서 지난주부터 피해 사례가 접수돼 뉴욕 총영사관은 지난 3일 전체 안전 공지를 띄운 바 있다. 압류된 택배에 위조 신분증이나 위조 신용카드가 발견됐다는 보이스피싱 사례도 함께 접수되고 있다.

지난달 11일에는 LA 인근에 거주하는 유학생이 뉴욕에서 발송된 택배에 위조 여권과 카드가 발견됐다며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전화를 해야 한다는 전화를 받았다. 유학생이 보이스피싱을 통해 안내받은 번호는 실제 경찰청 담당 부서 전화 번호와 한 자리만 빼고 같았다.

LA총영사관 김보준 경찰영사는 “LA총영사관을 포함해 공공기관에서 개인정보나 금융정보를 요구하는 경우는 거의 없다”며 “금융정보를 요구하는 질문에는 절대 응하지 말라”고 말했다. 이어 “사기범죄에 이용되는 홈페이지나 전화번호가 실제 공공기관의 것과 유사한 경우가 많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List   

COPYRIGHT © 2017 DOUM USA All RIGHTS RESERVED